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CN

  • 로그인
  • 회원가입
  • ENGLISH

보도자료

HCN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HCN, 제2의 개국 맞아 ‘새로운 도약’ 준비한다

등록일 2022.06.09    조회수 121

HCN 새 상호 (Hyper Connected Network).jpg

4일 비전선포식 개최 “우리와 모두를 연결하는 지역 1등 네트워크 플랫폼”

지역채널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위상 높인다


HCN(대표 홍기섭)이 지난해 KT그룹에 편입한 이후 본격적인 원년을 맞아 새로운 비전과 함께 제2의 개국을 알렸다. 케이블TV 본방송 시작일 (1995.03.01)에 맞춰 3월 1일을 창립일로 제정하고, 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비전선포식을 열어 앞으로 HCN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   새 HCN (Hyper Connected Network) 상호에 맞게 ‘연결성’ 중심의 비전 제시

HCN이 지난 4일 서초동 본사 사옥에서 비전선포식을 열었다. 홍기섭 대표를 포함한 최소한의 임직원만 회의실에 자리하여 행사를 진행하고, 이를 제외한 전직원은 화상으로 참여했다. 이 날 행사는 HCN의 27년 역사를 돌아보는 시간, 장기근속자 포상, 새로운 비전 발표의 순서로 진행됐다.

HCN의 새로운 비전은 ‘우리와 모두를 연결하는 지역 1등 네트워크 플랫폼’이다. HCN 상호의 뜻인 ‘초연결 (Hyper Connected Network)’을 실현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케이블방송의 본질인 지역사회, 고객과의 연결성을 강화하여 지역 사업자로서 존재 가치를 정립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HCN 내부 연결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먼저, 대표이사 직속의 미디어전략TF를 신설한 것이 대표적이다. 올해 1월 1일 부로 조직된 이 TF는 지역 밀착 콘텐츠 기획, 제작 등을 총괄하고 매뉴얼화 하여 8개 권역 지역채널의 역량을 하나로 결집시키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그룹사 간 연결을 통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방송통신 서비스에서 스카이라이프와 상호보완적 효과를 높이기 위해 ‘sky HCN’이라는 결합상품 BI를 출시했으며, 알뜰폰과 연계한 TPS 결합, skylife ARA 광고시스템 (실시간 광고 통합 청약 시스템)등의 도입을 앞두고 있다. 또한 OTT 및 개방형TV의 수용이 가능한 안드로이드 STB를 개발 중이다.

지역 고객과의 연결을 위해 지역채널의 가치 제고, 방송통신 서비스의 고도화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   지역채널의 주인은 지역민, 콘텐츠의 ‘주인공’ 역시 지역민

HCN의 지역채널은 제2의 개국을 맞아 ‘고객과 함께하는 우리 곁의 1등 방송’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민이 직접 참여하고 주인공이 되는 콘텐츠를 기획하고 있다. 대부분의 뉴스와 시사대담은 지역사회에서 이슈가 되는 인물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전국 단위의 사안에 대해서도 지역 현장의 목소리들을 주로 담을 계획이다.

방송 프로그램에서는 지역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프로젝트, 지역 생활체육 동호인들과 유명 체육인이 함께하는 스포츠 맞대결, 지역의 크고 작은 민원을 방송을 통해 재밌게 풀어내는 현장 예능 등 지역민과 호흡을 맞춘 기획들이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지역채널 프로그램의 ‘킬러 콘텐츠화’를 위해 전국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도 제작했다.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인 한문철과 함께하는 ‘블랙박스 신문고’는 교통사고 사연을 가진 운전자들이 신문고를 통해 한문철 변호사에게 조언을 듣는 프로그램이다. 3월 14일부터 HCH 지역채널 (CH 1)과 유튜브 ‘블랙박스 신문고’를 통해 만날 수 있다.


□   지역채널이 이끄는 ‘풀뿌리 민주주의’

HCN은 오는 9일 대통령 선거를 넘어 6월 1일 진행될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바라보고 있다. 이에 맞게 지방선거 특별 취재팀이 구성될 예정이며, 후보자들을 밀착 취재하여 보도하고 지역 유권자들의 합리적인 선택을 돕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는 여론조사를 병행하여 지역 여론의 흐름을 확인하고, 기초 단체장부터 의원 후보의 면면까지 폭 넓고 면밀하게 다룰 예정이다.

또한, 선거 당일에는 투표 시작부터 개표방송까지 모든 과정에 지역 유권자들이 참여하는 방송을 기획 중이다. 지역민의 시각으로 지역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선거 정보를 제공한다.

HCN 미디어전략TF 담당자는 “이번 선거를 통해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에 보탬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며, 나아가 HCN 지역채널의 새로운 도약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지역 상권과 소비자의 연결성 높여주는 ‘지역채널 커머스’

지난해 6월 정부의 실증특례를 통해 케이블TV의 지역채널 커머스가 가능해진 이후, HCN은 지역채널 커머스를 통해 단순히 매출 증대가 아닌, 지역 상권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지역 소비자에게 의미와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다.

지난해 하반기 다양한 시도를 했던 HCN 지역채널이 제2의 개국과 함께 기획한 첫 판매상품은 바로 울릉도의 ‘우산 고로쇠물’이다. 고로쇠 나무의 수액은 매년 2월 중순부터 3월 초 까지만 채취할 수 있고 유통기한이 짧다. 그만큼 귀하게 여겨지는 반면 유통, 판매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HCN의 지역채널 커머스를 통해 판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판매는 HCN이 울릉군 산림조합과의 협업을 통해 유통을 전담함으로써, 중소 규모 물량의 판매 부담을 덜고 지역 상권과 소비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했다.

즉, 지역채널 커머스를 단순 수익원으로 보지 않고 지역 사업자와 지역상권의 상생을 위한 당연한 역할로 생각하고 있으며, 이번 ‘우산 고로쇠물’ 판매는 HCN의 지역채널 커머스가 추구하는 방향성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는 것이 HCN의 설명이다.


□   홍기섭 대표 “지역채널의 모범이 되는 HCN, 직원들과 함께 만들어 갈 것”

HCN 홍기섭 대표는 비전선포식에서 “지역성은 우리에게 주어진 책무이자 고유의 역할이다. 또한 권리이기도 하다. 지역민과 지역사회를 위한 취재보도,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그들이 필요로 할 때 우리가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는 것이 바로 지역성”이라며 지역성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어서 “HCN은 어려운 시기에 탄탄하고 내실있는 경영을 해 온 만큼 저력이 있다. 이는 우리 직원들의 우수한 역량이 바탕이 된 것”이라며, “우리 모두가 주인의식을 갖고 임한다면, 우리의 비전, 지역성 구현, 모두 이뤄낼 수 있으며, 나아가 우리가 지역채널의 모범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직원들에 대한 믿음과 앞으로의 기대감을 밝혔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